2018년 8월 18일 토요일

엠카지노 10년 무사고 무상호변경 , 앞으로 계속 함께합니다

엠카지노 10년 무사고 무상호변경 , 앞으로 계속 함께합니다





이미지 클릭시 본사 안전도메인 제공,

신규가입하시고 이용하시면 쿠폰 3만원 바로지급.

10년을 함께해왔습니다. 배신없이 앞으로도 함께하겠습니다.


국내 게임 산업의 '허리' 역할을 맡고 엠카지노주소 있는 중형 게임사들이 신작 흥행 및 해외 사업 선전에 힘입어 올 상반기에 대체로 양호한 성적을 달성했다. 소셜카지노 사업으로 탄력을 받고 있는 더블유게임즈가 쾌속의 상승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뮤 오리진' 흥행 이후 한동안 주춤하던 웹젠이 후속작으로 도드라진 성장세를 보였다.

 

네오위즈가 해외 사업 선전에 힘입어 모처럼 호실적을 기록한 것도 눈길을 끈다. 반면 '카카오 게임하기' 플랫폼으로 반짝했던 파티게임즈와 데브시스터즈 등 이른바 '카톡 키즈'들은 끝모를 적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7일 중소형 상장 게임사(더블유게임즈·웹젠·네오위즈·위메이드·선데이토즈·엠게임·조이시티·파티게임즈·데브시스터즈·게임빌)의 올 상반기(1~6월) 누적 실적을 분석한 바에 따르면 이들 10개사의 전체 영업이익은 지난해 상반기(404억원)보다 두배 이상 확대된 1025억원에 달했다. 
 


매출은 6798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5032억원)에 비해 1700억원 이상 증가하는 등 대체로 성적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이 기간 더블유게임즈와 웹젠, 네오위즈, 위메이드는 매출과 영업이익 지표가 나란히 좋아졌다. 조이시티는 비록 영업손실이 이어지긴 했으나 적자폭이 줄어든 반면 매출 외형은 불어나는 등 상당수 게임사들이 양호한 실적을 거뒀다.  
  
지난해까지 일부를 제외한 중형 게임사들이 이렇다할 흥행작이 없어 부진을 이어온 것과 비교했을 때 확실히 분위기가 달라졌다. 메이저인 넥슨과 엔씨소프트 등이 올 상반기에 신작 없이 기존 게임들로 양호한 성적을 내면서 견조한 상승세를 이어간 것과 비교된다. 
  
업체별로 살펴보면 더블유게임즈는 글로벌 시장에서 주력 소셜카지노 사업의 선전에 힘입어 가벼운 발걸음을 보이고 있다. 특히 올 2분기에는 마케팅비 통제로 시장 예상을 웃도는 호실적을 달성하기도 했다. 더블유게임즈는 카지노게임 더블다운카지노의 리뉴얼 효과를 톡톡히 보면서 올 하반기에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달성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웹젠은 모바일 뮤오리진의 후속작인 뮤오리진2의 중국 흥행 성공 덕에 한동안 가라앉던 실적이 올 1분기를 기점으로 반등했다. 2분기 들어 뮤오리진2 서비스를 위한 영업비용 부담 탓에 다시 내림세를 탔으나 지난 6월 국내 출시를 계기로 하반기에는 다시 성장세로 방향을 틀 것이란 전망이다. 
  
네오위즈의 도드라진 성장세도 눈길을 끈다. 네오위즈는 대작 온라인게임 블레스의 글로벌 게임 플랫폼 스팀 출시와 일본 브라운더스트 흥행에 힘입어 올 2분기 급격한 실적 성장세를 기록한 바 있다. 2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보다 2배 이상 확대된 96억원을 기록하기도 했다. 네오위즈가 100억원에 육박하는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한 것은 지난 2016년 2분기 104억원을 달성한 이후 2년만이다. 

2018년 8월 5일 일요일

엠카지노 M카지노 앰카지노 , 실시간 조작영상 , 총판

엠카지노 M카지노 앰카지노 , 실시간 조작영상 , 총판 






M카지노는 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첫입 10% / 재입5%
각종 멀티 플랫폼 탑재.
지금 신규가입하시고 다양한 혜택 받아가세요.



최근 순수 해외기업의 한국 증시 입성 시도가 늘어나면서 동시에 중국 기업 중심이었던 국적도 미국 베트남 일본 싱가포르 등 다국적화되는 추세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미국 시애틀의 소셜카지노게임 개발업체 더블다운인터랙티브(DDI)가 코스닥 상장 의사를 밝혔다. DDI는 국내 소셜카지노 게임업체 더블유게임즈의 자회사 디에이트게임즈가 디에이트게임즈가 지분을 100% 보유중인 회사다. 한국 회사에 인수되기는 했지만 미국에서 시작한 순수 미국기업으로서는 코스닥 최초다.
한국과 인연을 맺고 있는 해외의 `한상기업`이 국내 증시 상장을 추진하는 경우가 대다수였지만, 최근 들어서는 한국과 연고가 없는 해외 기업들이 국내 증시 상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대전격투게임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시리즈 개발사로 유명한 일본 게임업체 SNK는 NH투자증권을 상장 주간사로 선정하고 연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속도를 내고 있다. 1978년 설립된 SNK는 1990년대 오락실을 주름잡은 `더 킹 오브 파이터즈`, `메탈슬러그` 등 2D 대전액션게임 장르로 이름을 알렸다. 그러나 이후 부침을 겪으면서 지난 2015년 중국 게임업체 37게임즈에 인수됐다. 현재 대주주는 37게임즈이며 지분 81.25%를 보유중이다. 상장이 예정대로 진행된다면 일본 게임업체로는 최초로 국내 증시에 상장하는 케이스가 된다. 

베트남의 바이오 시밀러 1위 기업인 나노젠도 코스닥 상장 의사를 밝혔다. 베트남 유일의 바이오시밀러 업체인 나노젠은 미국 유명 바이오업체에서 15년 근무한 호난 회장이 최대주주다. 스틱인베스트먼트가 지난 해 4월 약 200억원 투자해 지분 10%를 보유중이다. 나노젠은 내년을 목표로 상장 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노젠이 국내 증시에 상장하면 베트남 토종기업 1호 상장이 된다. 

싱가포르에 설립된 바이오 국책연구소 프레스티지바이오리서치(PBR)의 자회사 프레스티지바이오도 한국에서 기업공개(IPO)를 추진한다. 프레스티지바이오는 PBR의 항체의약품 개발부문을 분사해 세운 회사로, 국내에서는 항체의약품 제조 및 상용화를 전담한다. 지난 해 미래에셋대우를 상장 주간사로 선정하고 상장 시기를 조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장에서는 한국과 연고가 없더라도 코스닥의 바이오와 IT·게임 종목의 높은 밸류에이션이 매력포인트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미국 중국 무역전쟁 및 주요 국가들의 환율 조정 등으로 타격을 입기는 했지만, 바이오와 게임은 코스닥 주도주로 꼽힌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는 "`코스닥=게임·바이오`라는 M카지노 인식이 강하다"면서 "코스닥에서 바이오나 게임 업종들이 밸류에이션을 잘 받는 편이라 다른 해외 업체들도 코스닥에 상장하고 싶어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해외기업 상장을 반기면서도 그에 대한 우려도 함께 제기됐다. 한국에 연고가 없기 때문에 사업이 잘 되지 않거나 주가가 부진할 경우 `먹튀`를 하는 불량 기업도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바이오나 게임 등 코스닥이 강세를 보이는 부분에서 해외기업들이 매력을 느끼고 입성해 시장 트렌드를 만들 수 있다면 좋기는 하다"면서도 "하지만 옥석가리기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