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5월 17일 목요일

엠카지노 스포츠,카지노,머신 모든것을 한곳에서 플레이 가능! 신속 정확

엠카지노 스포츠,카지노,머신 모든것을 한곳에서 플레이 가능! 신속 정확





최근 마블 스튜디오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arvel Cinematic Universe, 마블 코믹스의 만화 작품에 기반을 두고, 마블 스튜디오가 제작하는 슈퍼히어로 영화를 중심으로 드라마, 만화, 기타 단편 작품을 공유하는 가상 세계관이자 미디어 프랜차이즈-기자 주)'의 틀에서 내놓고 있는 슈퍼 히어로 영화들엔 어떤 경향이 감지된다. 마블 스튜디오는 기존의 선과 악이 충돌하는 슈퍼 히어로 서사에 다양한 장르를 이식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

냉전의 망령을 가져 왔던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는 정치 스릴러의 향기가 풍겼고, 크기를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앤트맨>은 첩보 영화를 연상케 하는 액션을 선보였다. 우주로 발걸음을 옮긴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는 스페이스 오페라를 보여주었고, 슈퍼 히어로끼리 내전을 벌인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는 내면을 파고들었던 심리 스릴러였다.

마블의 또 엠카지노 다른 도전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열연이 돋보인다.
▲베네딕트 컴버배치의 열연이 돋보인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 <닥터 스트레인지>는 마법사들이 활약하는 세계와 현실 세계를 연결한 판타지 영화다. 마블 스튜디오의 수장 케빈 파이기는 <닥터 스트레인지>를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새로운 측면을 상징하는 작품"이라고 정의한다. 그는 여러 차원과 시공간을 넘나드는 <닥터 스트레인지>를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는 지구 차원의 이야기가 있고, <토로><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어벤져스> 같은 우주 차원의 이야기도 있다. 다차원과 평행 우주를 다루는 <닥터 스트레인지>는 우리에게 새로운 방식의 이야기 전개를 가능하게 한다."라고 설명한다. 기존의 슈퍼 히어로가 보여주지 않았던 낯선(strange) 방식으로 세상을 구하는 <닥터 스트레인지>는 장르의 새로운 분기점이자 마블 스튜디오의 청사진과 다름없다.

<닥터 스트레인지>는 현실 조작, 포탈 생성, 유체 이탈, 차원 이동, 염력 등 마법의 강력한 힘을 보여준다. 마치 마법진을 만드는 듯한 장면엔 일본 애니메이션의 상상력이 묻어있다. 자연스레 떠오르는 영화는 마법의 세계를 다루었던 판타지 영화의 대표작 <해리 포터> 시리즈. 그러나 두 영화는 큰 차이점이 존재한다. <해리 포터> 시리즈는 그 자체로 하나의 세계관을 형성하기 때문에 무엇이든 가능하지만, <닥터 스트레인지>는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와 조화를 이루어야 한다. 어벤져스와 쉴드가 활동하는 지구, 토르가 사는 신의 세계 아스가르드, 우주를 누비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와 <닥터 스트레인지>는 통일된 '톤 앤드 매너'를 가져야 한다는 의미다. 지나치게 강한 설정이 나오거나 관객이 "이건 완전히 만화야!"라고 느끼면 곤란하다.

비현실적인 마법을 구사하는 <닥터 스트레인지>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라는 땅에 안착할 수 있었던 힘은 배우에게 나온다. 마블 스튜디오의 이전 영화가 독특한 성격의 배우나 새로운 얼굴을 발굴했던 것과 달리, <닥터 스트레인지>는 영화제에서 상을 받았거나 후보에 오른 배우들을 모았다. 이것은 마블 스튜디오가 사실성을 얻기 위해 놓은 노련한 포석이다.

드라마 <셜록> 시리즈와 <이미테이션 게임>으로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베네딕트 컴버배치(닥터 스트레인지 역), <노트북><어바웃 타임> 등 멜로 장르의 대표 배우이자 <스포트라이트>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레이첼 맥아담스(크리스틴 역), <마이클 클레이튼>으로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받고 <케빈에 대하여><설국열차><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아이 엠 러브>에서 활약한 틸타 스윈튼(에인션트 원), <더 헌트>로 칸 영화제 남우주연상을 받은 바 있고 <007 카지노 로얄><미하엘 콜하스의 선택><웨스턴 리벤지>에 출연한 매즈 미켈슨(케실리우스 역), <노예 12년>으로 아카데미 주연상 후보에 오른 치웨텔 에지오포(모르도 역)까지 <닥터 스트레인지>는 연기력이 뛰어난 배우를 포진시켰다.

이들은 마블 영화 중에서도 허구의 색채가 강한 <닥터 스트레인지>에 현실이란 숨결을 불어넣어 주었다. 이들이 조금이라도 어색하게 연기했다면 <닥터 스트레인지>는 현실성을 잃었을 것이다.

압도적인 비주얼, 극대화된 시각효과

 <닥터 스트레인지>의 시각 효과는 매우 훌륭하다. 가급적 아이맥스로 보기를 권한다.
▲<닥터 스트레인지>의 시각 효과는 매우 훌륭하다. 가급적 아이맥스로 보기를 권한다.ⓒ 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닥터 스트레인지>가 시각효과의 힘으로 구현한 마법의 장면은 계속 감탄사를 쏟게 한다. 케빈 파이기는 "<닥터 스트레인지>의 코믹스 원작은 어떤 작품보다 뛰어나다. 다른 차원들이나 우주 공간을 멋지게 그려냈고 이런 그림들을 최대한 스크린에 그대로 옮기고 싶었다."고 시각적인 목표를 이야기한다. 연출을 맡은 스콧 데릭슨 감독도 "<닥터 스트레인지>는 비주얼적인 면에서 두 가지를 실현하고자 했다. 수준 높은 원작 아트를 응용하는 것과 최첨단 시각효과를 활용하여 이제껏 누구도 본 적 없는 작품을 만드는 것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닥터 스트레인지>에서 움직이는 것은 인물만이 아니다. 건물과 도로 등 배경 역시 인물처럼 행동하며 수축과 팽창, 정지와 이동을 거듭한다. <닥터 스트레인지>는 첫 장면에서 '금지된 의식'을 훔치는 케실리우스 일당과 이에 맞서는 에인션트 원의 전투 장면은 영화의 시각효과가 어떤 방식으로 구동하는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한 근사한 프롤로그다. 끊임없이 분해되고 재조립되는 배경의 변형에 대해 이동진 영화평론가는 "<닥터 스트레인지>의 배경은 하나의 유기체나 캐릭터 같다"고 언급하며 진기한 스펙터클이라 평가했다.

분명 <닥터 스트레인지>는 <인셉션>의 상상력에 영향을 받았다. 조금 더 거슬러 올라가면 살바도로 달리와 모리츠 코르넬리스 에셔 등 초현실주의자들의 화법과 맞닿는다(촬영감독인 벤 데이비스는 모리츠 코르넬리스 에셔를 직접 언급하기도 했다). 영화는 초현실주의를 바탕으로 배경을 무한의 영역으로 활용하며 익숙한 개념을 초월한다. <닥터 스트레인지>의 마법 세계엔 애플의 CEO였던 스티브 잡스가 강조한 '혁신'이 숨 쉰다.

세기말에 등장한 <매트릭스>가 엠카지노 새로운 액션 영화의 화두를 던졌다면, 2000년대엔 <반지의 제왕> <트랜스포머> <아이언맨> <아바타>가 큰 발자취를 남겼다. 2010년대엔 <인셉션>과 <라이프 오브 파이>가 시각 효과의 기념비적인 작품이다. 그리고 슈퍼 히어로 장르의 다른 차원인, '판타지'라는 새로운 문을 연 <닥터 스트레인지>도 이름을 올리기에 부족함이 없다. 마블이 만든 마법의 세계에서 온 초대장 <닥터 스트레인지>를 꼭 극장에서 만나시길 바란다. 놓치면 후회할 영화다.

덧붙여서, <아바타>가 그랬던 것처럼 <닥터 스트레인지>는 관람하는 극장 환경에 따라 체험의 정도가 극명하게 엇갈린다는 사실에 유의하길 바란다. 아이맥스로 촬영한 분량이 1시간이 넘기 때문에 최적의 선택지는 아이맥스 3D. 다소 금액이 비싸지만, <다크나이트>와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에 버금가는 멋진 아이맥스 여행을 보장하기에 탑승을 강력히 추천한다. 이것이 힘들다면 3D로 감상하시길 권한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